관리 Tip

> 핫팁 관리 TIP > '데후'가 뭐래요? 정비소에서 듣게 되는 자동차 현장용어들

'데후'가 뭐래요? 정비소에서 듣게 되는 자동차 현장용어들

이른바 ‘현장용어’라고 불리는 자동차 업계의 은어와 속어가 있다. 간혹 자동차 정비를 의뢰할 때 정비사들이 현장용어를 쏟아내며 정비계획을 설명할 때는 여간 난처한 것이 아니다. 상호 간의 월활한 소통을 위해 이런 현장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지양해야 하지만 언제까지 그들만 탓할 순 없는 노릇. 현장용어를 남발하는 정비사를 만났을 때 당황하지 않으려면 다음을 주목하시라.

자동차 외부용어


  • 밤바 : 자동차 충돌을 흡수하는 범퍼(Bumper)는 전후로 나뉘어 프론트 범퍼와 리어 범퍼로 나뉜다. 현장용어 ‘밤바’는 ‘범퍼(Bumper)’가 와전된 용어다.

  • 데루등 : ‘데루등’은 '테일램프'의 일본식 발음에서 유래된 용어다. 흔히 ‘뒷데루’라고 줄여 부르기도 하며 자동차 메이커의 정비지침서 등에는 ‘컴비네이션 램프’라고 적혀 있다.

  • 브레끼 : 브레이크(Brake)의 틀린 말.

  • 밋숀 : 자동차 엔진의 토크를 차축으로 전달하는 변속기 혹은 트랜스미션을 일컫는다.

  • 샤후트 : 후륜구동 자동차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엔진의 토크를 리어 디퍼렌셜로 전달하는 구동계의 중요부품 가운데 하나다. 샤후트는 드라이브 샤프트(Drive Shaft)의 틀린 말이다.

  • 쇼바 : 쇼크 업소버(shock absorber)의 일본말인 숏쿠아부소바 (ショックアブソーバ)가 와전된 말이다. 원래 말 대로 쇼크 업소버로 부르거나 댐퍼 혹은 완충기가 바른 말이다.

  • 마후라 : 소음기 혹은 배기 머플러라고 부르는 ‘마후라’는 머플러의 일본식 발음이다.


자동차 실내용어


  • 다시방 : 계기판, 오디오, 글로브 박스가 모인 ‘대시보드(Dashboard)’의 ‘대시’와 넓적하다는 뜻의 ‘盤(반)’이 합쳐져 경남지방 사투리 ‘다시방’으로 부른다. 지금은 글러브박스(Glove Box)를 의미하는 뜻으로 통용된다.

  • 핸들 : 스티어링 휠의 틀린 표현으로 ‘핸들’은 자동차의 조향을 위해 직접 운전자가 가장 자주 접하는 부분 가운데 하나다.

  • 메다방 : 계기판이나 영어 인스트루먼트 패널(Instrument Pannel)이 바른 표현이다. 자동차의 엔진 회전계와 속도계 등이 밀집된 곳이다.

  • 기어 레바 : 변속장치나 변속기를 조작하는 데 사용하는 레버로 표준명칭은 ‘체인지 레버(Change Lever)’다. 자동차 메이커에 따라 부르는 이름이 다른데 시프트 레버나 트랜스미션 컨트롤 디바이스, TGS 레버라고도 부른다.

  • 콘솔 : 콘솔 박스(Console Box)의 줄임말로 실내 수납공간 가운데 하나다.


본넷 아래 부품 용어


  • 미미 : 엔진이 차체와 맞물리는 장치로 보통 고무와 강철이 사용된다. 엔진 마운트(Engine Mount)라고 부르면 된다.

  • 잠바 카바 : 실린더 헤드와 로커 암, 캠 샤프트 등을 덮고 있는 엔진의 상부 커버를 말한다. 실린더 헤드 커버나 로커암 커버라고 부르면 된다.

  • 와샤, 빳데리, 쎄루모타 : 영어의 일본식 발음 그대로 옮긴 것으로 와샤는 워셔(Washer)를 의미하고 빳데리는 배터리(Batery), 쎄루모타는 시동모터인 셀프모터(Self Motor)의 일본식 발음이다.


[caption id="attachment_6564" align="alignnone" width="1284"]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데후, 쎄루카바, 라지에다, 후앙

이외 현장용어


  • 데후 : 엔진의 구동력을 배분하는 디퍼렌셜 기어박스(Differential GearBox)를 일본식으로 읽은 것이다. 차동기어가 바른말이다.

  • 쎄루 카바 : 라디에이터 그릴(Radiator Grill)이 표준명칭이다. 에어컨 컨덴셔 및 라디에이터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혀주기 위해 외부 공기를 유입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한다.

  • 라지에다 : 라디에이터(Radiator) 혹은 방열기를 줄여 읽은 것이다.

  • 후앙 : 영어 Fan의 일본식 발음으로 콘덴서 블로워나 쿨링 휀이 표준명칭이다.

김경수

김경수 기자

kks@encarmagazine.com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