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특집

> 특집 기획 특집 > 전세계 최초! 포르쉐의 분진 없는 브레이크 시스템

전세계 최초! 포르쉐의 분진 없는 브레이크 시스템

포르쉐의 400만 원짜리 ‘표면 코팅 브레이크 시스템(PSCB)’은 1,200만 원짜리 PCCB의 대안이 될까?


‘SUV계의 스포츠카’를 표방한 포르쉐 카이엔. 2002년의 1세대 모델을 시작으로 2010년에 2세대가 나왔다. 그리고 최근 공개된 3세대 모델은 오는 10월 국내 론칭 예정이다. 새 카이엔은 폭스바겐 그룹의 MLB 플랫폼을 타고 나온다. 전 라인업 가솔린 터보. 일단 한국에는 340마력짜리 3.0L 카이엔이 가장 먼저 들어올 전망이다.

10월 론칭을 앞두고 포르쉐 공식 사이트에서는 3세대 카이엔의 ‘나만의 포르쉐 만들기’가 가능해졌다. 눈에 띄는 건 드디어(!) 카이엔에서 HUD를 달 수 있게 됐다는 거다. 참고로 구형은 HUD가 아예 없었다. 대신 값을 220만 원이나 받아 먹는다. 어쨌든 이제라도 장비할 수 있게 된 건 환영할 만하다. 이밖에 뒷바퀴 스티어링 시스템이나 이오나이저, 나이트 비전 같은 장비들도 신선하다. 적어도 카이엔에서는 신선한 것들이 맞다.

날개 위에 날개 하나 더 붙인 게 제일 흥미롭다

 

사실 새로 생긴 여러 장비들 가운데 가장 흥미로운 건 이런 것들이 아니었다. 잘 보이지 않는 곳, 차의 아랫도리, 더 정확히는 브레이크 쪽에 있다. 이름은 ‘PSCB’다. 이는 포르쉐 서피스 코티드 브레이크의 약자다. 직역하면 포르쉐의 표면 코팅 브레이크 시스템 정도가 되겠다. 포르쉐 전 라인업을 통틀어 완전히 처음 보는 옵션이다. 그런데 이게 3세대 카이엔에서 달 수 있게 됐다. 가장 비싼 카이엔인 ‘카이엔 터보’에서는 아예 기본이다.

 

사실 포르쉐 ‘옵션질’ 중 브레이크 쪽에는 PCCB가 이미 있었다. 포르쉐 세라믹 브레이크 시스템이다. 말 그대로 디스크가 탄소섬유 세라믹인 게 특징. 신형 카이엔 기준 프런트는 10 피스톤, 리어는 4 피스톤 모노블록 캘리퍼에 물린다. 옵션가 1,240만 원이다. 기아 모닝이 얼마였더라.

 

그런데 돌연 PSCB라는 게 생겼다. 위에 말한 이름(포르쉐 서피스 코티드 브레이크)처럼 브레이크의 디스크 로터를 ‘탄화텅스텐(화학식 WC, 화장실 아니다)’으로 코팅했단다. 탄화텅스텐은 유리를 자르는 데에 쓸 수 있을 정도로 혼합 결정이 단단하다. 단단한 정도로 따지면 다이아몬드 다음이라고 한다. 회주철보다는 10배 정도 단단하다. 이게 브레이크 표면을 코팅했다면? 슬슬 감이 온다. 경도가 높고 산화에 강하니 브레이크 내마모성과 제동성에 유리할 것 같지 않나?

실제로 포르쉐는 PSCB에 대해 이렇게 말하고 있다. 브레이크 반응성의 향상, 반복 제동에서의 페이드 감소(열에 대한 높은 대응력), 디스크 부식에 강함, 마지막으로 브레이크 분진의 저감! 독일차는 늘 브레이크 쪽 분진 때문에 휠이 더러워지기 일쑤였는데 PSCB는 그것으로부터 자유롭다는 소리다.

결국 표면 코팅 브레이크의 장점은 PCCB의 장점과 비슷하다. 실제로 포르쉐의 브레이크 부문 책임자인 Matthias Leber는 PSCB가 “세라믹 브레이크와 열 안정성이 거의 같다”고 말한 바 있다.

420만원을 내면 카이엔의 휠을 자주 안 닦아도 된다

그런데 옵션가는 420만 원밖에 안 된다. PCCB의 정확히 3분의 1이다. 이거 완전 ‘개꿀’ 옵션이다. 게다가 PSCB를 설정하면 PCCB처럼 앞 10 피스톤 캘리퍼, 뒤 4피스톤 캘리퍼가 달린다. 로터 사이즈는 PCCB가 앞/뒤 440/410mm, PSCB는 415/365mm다. 대신 캘리퍼 색상은 PCCB의 옐로 대신 화이트다. 흰 차에 예쁘겠다. 사실 캘리퍼가 흰색인 이유는 PSCB가 실제로 분진을 거의 안 내는 까닭이라고 한다. Matthias Leber에 따르면 “수천 킬로미터를 달리고도 브레이크가 처음처럼 깨끗했다”고. 결국 ‘카이엔 살 때 420만 원 내면 휠 세척 자주 안 해도 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지금이야 PSCB가 ‘제대로 안 달리는 차’인 카이엔에 들어갔으니까 별 감흥 없을지 모르겠다. 이 상태에서는 가장 큰 장점이 그저 분진 적은 것일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718과 911 같은 정통 스포츠 계열 모델에 들어간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그동안 PCCB는 1,000만 원 넘는 가격 때문에 설정하는 이가 거의 없었다.

반면 PSCB는 400만 원 언저리니까 ‘나도 한 번?’하는 생각 든다. 비단 분진 적게 나오는 것뿐만 아니라 성능까지 좋다고 하니 마다할 이유가 없다. 선택의 다양성은 소비자 입장에서 좋은 일이다. PCCB 아래에 또 다른 옵션 파 놓은 포르쉐에 고마운 마음이다. 이제 우리에게는 두 가지 할 일이 남았다. 포르쉐 살 돈 모으기, 그리고 PSCB 넣을 420만 원을 모으는 일이다.

 

정상현

정상현 기자

jsh@encarmagazine.com

미치광이 카마니아.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