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팁

> 핫팁 관리 TIP > 시원한 통풍시트를 위한 특별한 관리법

시원한 통풍시트를 위한 특별한 관리법

가죽시트는 자동차 실내를 고급스럽게 연출합니다. 관리 면에서도 직물시트보다 편하죠. 각종 이물질도 쉽게 닦입니다. 그러나 더욱 세심하게 관리해야 하는 가죽시트도 있습니다. 바로 통풍 기능이 추가된 시트인데요. 그렇다면 통풍 되는 가죽시트를 좀 더 특별하게 관리해야 하는 이유와 관리법을 알아보시지요.

관리 까다로운 타공시트, 두드리며 진공 청소기 활용

시트에 쓰이는 가죽은 그 종류가 다양합니다. 심지어 한 모델 안에서 다른 가죽 옵션을 고를 수 있죠. 하지만 통풍 기능이 있는 시트라면 반드시 공통점이 있습니다. 타공 가죽을 사용한다는 것. 대부분의 통풍 기능은 그 작은 구멍에서 바람이 나옵니다.

그러나 가죽 타공 부위에 이물질이 끼면 쉽게 빠지지 않습니다. 때문에 가죽 클리너로 닦아 내기만 해서는 완벽한 관리가 안 됩니다. 이때는 진공 청소기로 이물질을 없애야 합니다. 이때 청소기 끝을 시트에 강하게 문지르면 가죽에 상처가 나겠죠. 그러므로 주먹이나 부드러운 물체로 두드려 가며 튀어오른 이물질을 빨아들이는 게 좋습니다. 한편 시트에 음료수를 흘렸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먼저 좌석의 통풍 기능을 끄고 마른 수건으로 닦아야 합니다. 이후 완전히 건조될 때까지는 통풍 기능을 사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필터가 장착된 통풍시트도 있어

통풍시트는 엉덩이를 받치는 쿠션 아래 위치한 블로워, 즉 시트 곳곳으로 바람을 내보내는 팬이 추가돼 있습니다. 한데 그 블로어에 필터가 있는 차종도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필터가 있는 대표 차종은 2014년까지 출시된 제네시스(BH)와 2009년부터 2012년에 나온 에쿠스입니다. 이 둘은 열전소자 방식의 통풍시트로 실내 공기를 따로 차갑게 만들어 순환시킵니다. 오랜 기간 통풍시트를 사용하거나 실내를 청결히 유지하지 못하면 그 필터에 먼지가 쌓이게 됩니다. 그 경우 공기가 잘 통하지 않습니다. 자연스레 통풍시트 바람이 약해지지요. 이때는 필터를 교체해야 합니다. 대부분 일반 통풍시트에는 별도의 필터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시트 높이를 최대로 한 후 공기가 흡입되는 주변을 청소하면 바람 세기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Tip. 반드시 에어컨과 함께 사용

대부분 통풍시트는 자동차 실내 공기를 빨아들여 시트에 난 작은 구멍으로 내보냅니다. 그래서 자동차 실내 공기가 더우면 통풍시트에서도 더운 바람이 나오죠. 이때는 에어컨을 함께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실 차를 사면 같이 주는 취급설명서에도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을 한 번에 해결해 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바로 통합 공조 시스템입니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시스템'이라 부릅니다. 신형 K9과 2019 그랜저, G90, 신형 쏘나타 등에 탑재됩니다. 이 기능을 켜면 내·외기 온도 설정에 따라 시트의 통풍과 히팅, 스티어링 휠 열선까지 스스로 제어합니다. 풀오토 에어컨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 생각하면 쉽습니다.

고석연

고석연 기자

nicego@encarmagazine.com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