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트카

> 뉴스 컨셉트카 > 폭스바겐, 'ID. 3'로 전동화 포문 연다

폭스바겐, 'ID. 3'로 전동화 포문 연다

폭스바겐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전기차 대량생산 시대'를 예고했다. 주인공은 'ID.3'다. 3만 유로라는 가격표를 달고 최대 55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폭스바겐의 첫 번째 전기차다. 전기차 시대를 이끌어 갈 신형 e-업!, e-골프를 함께 선보였으며 향후 전기차 시대를 주도할 ID. 패밀리 컨셉카 4종도 함께 전시했다.

 

‘ID. 3 1st 에디션'은 58kWh급 배터리를 탑재했다. 향후 주행가능거리가 330 km인 45kWh 배터리와 최대 55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77kWh 배터리 옵션도 제공될 예정이다. 100kWh 충전 설비를 활용할 경우 30분 충전으로 약 290km를 주행할 수 있는 급속충전 기능도 갖췄다. 이는 이전의 소형차에서 제공했던 주행가능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린 것이다.

ID.3 1st 에디션은 2020년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가격은 4만 유로 미만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폭스바겐 그룹의 COO 랄프 브란트슈타터(Ralf Brandstätter)는 “ID.3는 세계 최초로 이산화탄소 중립을 가능케 한 세계 최초의 전기차로서 궁극적으로  혁신적인 기술, 개인 이동의 자유 및 기후 보호를 위한 모델로 명성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폭스바겐은 지난 5월, ID. 3 런칭을 기념해 제작된 ‘ID. 3 1st 에디션'의 3만대 한정 사전예약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