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아우디 A6 45 TFSI 리콜 실시··· 화재 위험성 발견돼

아우디 A6 45 TFSI 리콜 실시··· 화재 위험성 발견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아우디 A6 45 TFSI의 리콜을 발표했다. 국토교통부가 '시동 꺼짐' 이슈에 대해 조사를 시작한 지 열흘 만에 내린 결정이다. 이번 리콜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최근 독일 아우디 본사로부터 특정 조건에서 스타터 발전기의 하우징에 습기가 유입합선으로 인해 차량에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통보를 받은 데 따른 것으로 아우디 본사의 지속적인 품질 모니터링 과정에서 발견됐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9년 10월 23일부터 2020년 5월 21일 사이 판매된 A6 45 TFSI로 총 3,275대에 달한다. 수리에는 1시간 가량 소요될 예정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은 리콜로 인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리 예약 일정에 따른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본사로부터 통보를 받은 후부터 즉시 사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한국 관계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 이를 기반으로 국토교통부가 5월 28일부로 리콜 계획에 대해 최종 승인했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6월 1일부터 즉각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


자세한 내용은 고객센터(Tel. 080-767-2834) 또는 전국 아우디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