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2017년부터 도입하는 전기차 전용 번호판

2017년부터 도입하는 전기차 전용 번호판

2017년부터는 전기차를 번호판으로도 쉽게 구분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전기자동차(수소차 포함) 전용번호판 도입’과 관련하여, 전문 연구기관(교통안전공단 및 한양대 디자인·기술연구소)이 마련한 4개의 번호판 시안을 국내에 설치·운영중인 단속카메라가 성공적으로 인식함에 따라, 시안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하여 최종안을 확정한 후, 제주도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초부터 새로운 전기차 번호판을 발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개의 시안은 기존 번호판(흰색, 초록색, 노란색 페인트 바탕에 검정 글씨)과 달리 야간 시인성이 뛰어난 반사지 판에 바탕색은 모두 연한 청색으로 처리하였고, 위변조 방지를 위해 홀로그램을 삽입하였으며, 전기차임을 알아볼 수 있도록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전기차 표시인 전기차 모양그림과 EV(Electric Vehicle)마크를 표시하였다. 시안간 차이는 바탕무늬를 태극문양으로 할 것인가 전기차 모형으로 할 것인가, 대륙과의 연결에 대비하여 국적표기를 할 것인가의 여부에 따라 4가지로 분류하였다.

1안은 태극문양 바탕에 국적 미표기, 2안은 전기차 무늬 바탕에 국적 미표기, 3안은 태극문양 바탕에 국적 표기, 4안은 전기차 무늬 바탕에 국적을 표기하였다. 전기자동차 전용번호판 시안에 대해서는 9월1일부터 11일간 대국민 선호도 조사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최종시안을 확정하고, 최종 확정된 번호판에 대해 10월 중으로 100대분의 번호판을 제작하여 제주도에서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선호도조사는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이루어지게 된다. 제주도 시범운영에서는 신규번호판의 주야간 인식률, 안전사고 감소 효과, 운전자 만족도 등을 조사하여 미흡한 사항이 있을 경우 이를 보완하게 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시범사업이 끝나면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를 개정하여 새로운 번호판 기준을 마련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전기자동차 번호판을 발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온라인 주소(교통안전공단) :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
* 오프라인 조사장소 : 국민의 왕래가 잦은 서울역, 강남역 사거리, 혜화동 대학로와 젊은 세대 의견 반영을 위해 대학교 등

 

고석연

고석연 기자

nicego@encarmagazine.com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