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샷

> 뉴스 스파이샷 > BMW 차세대 Z4(G29), 지붕 연 채로 포착

BMW 차세대 Z4(G29), 지붕 연 채로 포착

출시 초읽기에 들어간 BMW 신형 Z4가 루프를 열고 테스트 운행 도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토요타와의 공동 개발로 더 뜨꺼운 관심을 받았던 신형 Z4는 수프라와 더불어 최종 테스트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토요타 수프라와 BMW 신형 Z4는 뼈대를 공유한다. 하지만, 공략하는 대상은 조금 다르다. 보다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는 Z4는 호화로운 오픈탑 모델보다는 순수 스포츠카에 가까운 포지션을 하게 된다. 반면, 수프라는 더욱 대담한 스타일과 최첨단 기술을 내세운다.

포착된 신형 Z4의 디자인은 지난해 8월,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Pebble Beach Concours d’Elegance)에서 선보인 컨셉트 모델의 특징을 그대로 물려 받았다. 특히, 범퍼에서 시작한 날카로운 측면 선은 남다른 포스를 품는다. 그릴은 세로바 형태가 아닌 메시 타입의 키드니 그릴을 장착한다.

엔진은 2.0L 터보로 200마력(북미형은 250마력)부터 시작한다. 윗급엔 직렬 6기통 3.0L 터보를 335마력과 385마력으로 나눠 담을 예정이다. 최상위 425마력의 Z4M도 기대할 수 있다. 변속기의 경우, ZF의 8단 자동변속기를 메인으로 삼는다. 다만, 니즈를 반영해 몇몇 모델에는 6단 수동변속기도 곁들일 예정이다.

한편, BMW는 신형 Z4를 올 하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생산은 오스트리아에 있는 마그나 슈타이어(Magna Steyr)에서 맡는다.

 

주) 엔카매거진은 오토미디어(Automedia)와의 정식 계약을 통해 다양한 스파이샷을 국내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고석연

고석연 기자

nicego@encarmagazine.com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