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팁

> 핫팁 구매 TIP > [구매 가이드] 티볼리 vs 코나, 어떤 걸 살까?

[구매 가이드] 티볼리 vs 코나, 어떤 걸 살까?

쌍용 티볼리는 소형 SUV 시장의 판을 키웠다. 쉐보레 트랙스나 르노삼성 QM3보다 데뷔는 늦었지만 괜찮은 디자인과 매력적인 가격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쌍용의 전략은 통했다. 코나가 나오기 전까지. 현대 코나는 티볼리의 독주를 막아섰다. 개성 또렷한 생김새와 우수한 상품성으로 티볼리와 경쟁을 펼쳤다.

새로운 막이 올랐다. 쌍용은 올 6월,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베리 뉴 티볼리를 내놨다. 현대는 코나 연식 변경 모델로 다시 한 번 맞붙었다. 소형 SUV 구매를 염두하고 있다면 한 번쯤 보게 될 두 모델, 베리 뉴 티볼리와 2020 코나. 어떤 걸 살까?


익스테리어


베리 뉴 티볼리: 다소 복잡했던 얼굴을 잘 다듬었다. 전면부를 뜯어고친 덕분에 신차 느낌도 물씬 난다. 반사판 타입 LED 헤드램프와 LED 안개등은 디테일이 돋보인다(V5부터 적용). 외장 컬러는 총 일곱 가지. V3 등급부터는 투톤 컬러로 꾸미는 것도 가능하다(투톤 익스테리어 패키지 선택 시, 38만 원)

코나: 초창기에는 생소한 디자인 때문에 호불호가 갈렸다. 출시 3년차에 접어든 지금은 제법 익숙해진 듯하다(혹자들은 이를 ‘뇌이징’이라고 한다). 핵심은 등급 간 외형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것. LED 헤드램프 없어도 초라하게 보이지 않는다. 컬러는 베리 뉴 티볼리보다 많은 아홉 가지. 투톤 루프도 물론 마련되어 있다.


인테리어


베리 뉴 티볼리: 부분 변경 모델로서는 드물게 인테리어를 확 뜯어 고쳤다. 디자인은 물론 품질감 도 상당히 괜찮아졌다. 소형 SUV 중에서 유일하게 LCD 계기판을 탑재할 수 있다. 다만 내비게이션과 함께 160만 원짜리 옵션으로 묶여있다(블레이즈 콕핏 패키지).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코나: 하이브리드를 제외한 내연기관 모델(가솔린, 디젤)은 사실 상 달라진 게 없다. 플로팅 타입 모니터(8인치)와 아날로그 계기판, 기어 노브, 스티어링 휠 등등. 출시 때 모습 그대로다. 대신 코나는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더할 수 있다. 비록 옵션이지만 티볼리의 LCD 계기판보다는 저렴하다(컨비니언스 I 선택 시, 79만 원).


크기


덩치는 베리 뉴 티볼리가 근소하게나마 크다. 차체 길이는 4,225mm로 코나보다 60mm 길고 높이 역시 1,615mm로 65mm 높다.

실내 공간은 비슷하다. 다만 뒷자리 사람 태우기에는 티볼리 쪽이 낫다. 머리 공간이 비교적 여유롭고 창문이 큼지막해 조금이나마 덜 갑갑하다. 보태어 베리 뉴 티볼리는 2열 리클라이닝이 기본 적용돼 등받이 각도를 조절할 수 있고 ‘V7’ 등급의 경우 뒷좌석에도 열선이 깔린다.

 

파워트레인


가솔린부터. 코나는 현대차 소형 라인업에 두루 쓰이는 1.6L 가솔린 엔진을 얹었다. 여기에 과급기를 달아 최고출력 177마력을 낸다. 직분사 엔진 품질 문제는 어느정도 잠잠해졌다. 다만 코나의 7단 DCT는 변속기 특성 상 막히는 길에서 꽤나 거칠게 굴 것이다.

베리 뉴 티볼리는 조금 더 작은 1.5L 가솔린 엔진을 채택했다. 역시나 과급기로 부족한 출력을 보완했다(최고출력 163마력). 변속기가 토크컨버터식인 점도 반갑다. 걱정되는 건 쌍용이 새롭게 개발한 엔진이라는 점. 아니나 다를까 최근 ECU 관련 리콜을 실시한 바 있다.

디젤은 베리 뉴 티볼리와 코나 모두 1.6L 엔진을 썼다. 요소수 쓰는 선택적 촉매 환원 장치(SCR)를 채택했고 파워도 서로 비슷하다. 변속기만 서로 다르다. 코나는 DCT, 티볼리는 토크컨버터식 자동변속기를 물렸다. 주행성을 떠나 효율 측면에선 DCT가 앞선다. 복합 연비는 코나가 17.3~17.5km/L로 티볼리보다 L당 3km 가까이 더 달릴 수 있다(베리 뉴 티볼리: 13.6~14.5km/L).


안전


2020년형 코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여기에 64만 원 보태면 후측방 충돌 경고와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까지 탑재된다(현대 스마트 센스 I). 티볼리는 145만 원 받는 것들이다(딥 컨트롤 패키지Ⅰ, Ⅱ). 아울러 코나는 기본형(스마트) 살지라도 이런 장비들을 누릴 수 있는 데 반해 티볼리의 경우 V3 등급까지 올라서야만 옵션으로 ‘추가’할 수 있다.

대신 베리 뉴 티볼리는 운전석에 무릎 에어백을 더할 수 있다. 가장 저렴한 V1 등급도 가능하다. 비록 20만 원을 더 내야하지만 없어서 못 넣는 것보다는 낫다.

편의


일장일단이 있다. 베리 뉴 티볼리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2열 시트에 열선을 깔 수 있다. 비록 옵션이지만 LCD 계기판도 설정할 수 있으며 모니터도 한 치수 큰 걸 단다(9인치). 최고 등급일지언정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를 마련해둔 것도 칭찬할 만한 포인트. 평소 스마트폰 내비게이션만 쓰는 이에게 유용하다. 내비게이션 반값이어서 합리적인 것도 빼놓을 수 없다.

단, 코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KRELL 오디오, 패들시프트 등을 더할 수 있다. 옵션 선택하면 동승석도 전동 조절 가능하며(컴포트Ⅰ) 8인치 내비게이션은 블루링크도 지원한다. 휴대폰으로 차량 문을 열고 잠그거나 시동도 미리 걸 수 있다.


가격


가솔린 기준, 스타팅 가격은 베리 뉴 티볼리가 76만 원 저렴하다(코나: 1,914만 원, 베리 뉴 티볼리 A/T: 1,838만 원).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베리 뉴 티볼리를 살펴보시길. 기본형(V1)에 밸류업 패키지(75만 원)만 추가해도 충분하다. 이때에는 운전대와 시트에 가죽을 바르고 앞좌석과 운전대에 열선도 더해진다. 코나의 경우 첨단 안전장비 일부를 제공한다는 점이 메리트지만 인조가죽 시트나 열선이 빠지는 게 흠이다.

중간급부터는 코나가 더 경제적이다. 코나의 ‘모던 초이스’(2,102만 원)와 베리 뉴 티볼리 ‘V3’ + 딥 컨트롤 패키지 Ⅱ(2,135만 원)의 상품 구성이 비슷하다. 이 경우 코나가 33만 원 저렴하다. 내비게이션, 1열 통풍시트, 하이패스 장치 같은 것들을 추가해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풀옵션 기준 베리 뉴 티볼리는 2,850만 원, 코나는 2,742만 원 받는다. 소형차 급에서 108만 원 차이는 구매를 좌우할 정도로 크다. 대신 앞서 언급한 것처럼 서로 일장일단이 있다. 코나는 HUD, KREEL 오디오 같은 구매자 위주의 장비들이 제공되는 반면에 베리 뉴 티볼리는 2열 열선, 2열 리클라이닝 기능처럼 뒷좌석을 위한 장비들도 있다.

한편 디젤의 경우 코나는 191만 원, 티볼리는 180만~217만 원 더 내면 된다. 코나와 티볼리 모두 사륜구동을 선택할 수 있으며 추가금은 각각 187만 원, 177만 원이 붙는다. 이때에는 뒷바퀴 서스펜션이 일체식 차축(토션빔)에서 멀티링크 타입으로 바뀐다.


에디터의 한 마디


라이벌 모델답게 상품성이 닮았다. 결국 개인의 취향이나 브랜드 선호에 따라 결정하게 될 거라 “이 모델 구매하세요”라고 단정 짓기 어렵다. 다만 중요한 건 합리적인 구매를 권장한다는 것. 두 모델 모두 옵션 가득 담고 취등록세까지 내면 3,000만 원 가까운 돈을 내야한다. 사실 이 금액이라면 한 체급 위인 뷰티풀 코란도, 투싼은 물론이고 싼타페, 쏘렌토 같은 중형 SUV도 넘볼 수 있다. 따라서 소형 SUV 구매를 염두하고 있다면 옵션과 가격 사이에서 타협점을 찾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