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 뉴스 신차 > 현대·기아차, 보다폰과 함께 유럽 커넥티드카 진출

현대·기아차, 보다폰과 함께 유럽 커넥티드카 진출

현대·기아자동차는 13일, 영국 보다폰(Vodafone)과 손잡고 2019년 초부터 유럽에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보다폰은 유럽의 1.2억 고객이 이용하는 유럽 최대 통신사로 전 세계 총 51개국에 이동통신망을 구축하고 있는 기업이다.

두 기업은 12일(현지 시각), 영국 뉴버리에 위치한 보다폰 본사에서 현대·기아차 ICT기술사업부장 김지윤 상무와 보다폰 엔터프라이즈 엔 엔 탠 사장, 보다폰IoT 스테파노 가스토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커넥티드카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기아차가 2019년 초 출시되는 신차부터 기아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유보(UVO’)를 탑재하는 것을 시작으로 현대차도 2019년 중 ‘블루링크(BlueLink)’ 서비스를 론칭한다. 최초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주요 8개국에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수년 내 32개국 유럽 전역에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2019년 초 서비스가 시작되면 유럽은 한국, 미국, 캐나다, 중국에 이어 현대·기아차가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섯 번째 지역이 된다.

현대·기아차가 보다폰의 통신망을 활용, 유럽 운전자에게 제공하게 될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실시간 교통정보가 반영되는 내비게이션, 주차장 위치 등 지역정보 서비스, 차량 도난 알림, 음성인식, 차량 위치 및 상태 확인 등이다. 음성인식 서비스는 미국 업체 ‘뉘앙스(nuance)’와 제휴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유럽 8개국 언어를 지원하게 된다.

현대·기아자동차 ICT본부 서정식 전무는 “이번 전략 협업으로 유럽 최대 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해 많은 고객에게 첨단 편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2019년 초부터 당사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탑재 차량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더 많은 고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다폰IoT 스테파노 가스토 사장은 “현대·기아차와 함께 유럽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보다폰은 자동차 업체들의 고객 경험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지속 연구하고 있으며 이번에 현대·기아차를 새로운 파트너사로 함께 일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