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 뉴스 신차 > 기아 셀토스 출시, "집안 식구 베뉴와는 다르다"

기아 셀토스 출시, "집안 식구 베뉴와는 다르다"


기아자동차는 18일, 셀토스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인도에서 먼저 공개된 셀토스는 금일 국내 론칭 행사를 시작으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셀토스는 4,375mm의 전장을 자랑하며, 넓은 러기지 용량(498L)을 확보해 실내 공간이 최대 장점인 SUV다. 또한 복합연비 12.7 km/L(16인치 2WD 기준) 1.6 터보 가솔린 복합연비 17.6 km/L(16인치 2WD 기준) 디젤 모델로 판매되며, 7단 DCT를 적용했다.

사전계약 5,100대

셀토스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26일(수)부터 17일(수)까지 영업일 기준 16일간 총 5,100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 사전계약 결과 고객 중 68%가 하이클래스 상품성을 우선시해 노블레스 트림을 선택했으며,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46%,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26%를 선택하며 볼륨감 있고 대범한 디자인을 선호했다.

특히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등 드라이브 와이즈 사양 기본화에 고객 만족도가 높았으며, ‘가성비’를 넘어 ‘가심(心)비’를 자랑하는 소형SUV답게 사양 선택권을 강화한 것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인포테인먼트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 3분할 화면, 무선 업데이트가 가능한 동급 최대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적용해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기아자동차 최초로 프리미엄 Bose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하기도 했다. 또한 동급 최초로 차량 밖 원격 시동이 가능한 스마트키 원격시동, 기존 대비 충전 성능을 30% 향상한 스마트폰 고속 무선 충전시스템도 제공한다.

어드밴스드 드라이빙

셀토스는 동급 최고 수준의 출력, 연비 효율을 제공하는 1.6 터보 가솔린, 1.6 디젤 두 가진 엔진으로 운영된다.

1.6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77 마력(PS), 최대토크 27.0kgfㆍm, 복합연비 12.7 km/L(16인치 2WD 기준)의 엔진성능을 갖췄다. 1.6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36마력(PS), 최대토크 32.6kgfㆍm, 복합연비 17.6 km/L(16인치 2WD 기준)의 성능과 연비 효율을 자랑한다. 7단 DCT를 적용했으며, 선호에 따라 2WD/4WD를 선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기어 상단에 위치한 다이얼로 노말/스포츠/에코 등 3가지 주행 모드와 스노우/머드/샌드 등 3가지 노면에서 좀 더 빠르고 수월하게 주행을 돕는 보조적 기능의 트랙션 모드로 다양한 상황에 최적화된 주행이 가능하다. (트랙션 모드 : 2WD 限)

안전 기술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유지 보조(Lane Following Assist), 차선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하이빔 보조(HBA, High Beam Assist) 등을 전트림 기본 적용했다.

이 밖에도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SCC, Smart Cruise Control), 고속도로 주행보조, 안전하차보조 (경고음) (SEA, Safe Exit Assist) 등 첨단 사양을 탑재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외장 & 내장 디자인

셀토스의 차체 크기는 전장 4,37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루프랙 미적용시 1,600mm), 휠베이스 2,630 mm이다. 롱후드 스타일을 지향했으며, 그릴 테두리의 다이아몬드 패턴을 입혔다. 이와 함께 기존 평면적 램프 그래픽에서 진화한 큐비클 LED 헤드 램프, LED 턴시그널, 하트비트 LED 주간주행등(DRL), 이와 연결되는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시그니처 LED 라이팅을 적용했다.

셀토스의 외장 색상은 원톤, 투톤 선택이 가능하다. 컬러는 스노우 화이트 펄, 다크 오션 블루, 마스 오렌지, 그래비티 그레이, 체리 블랙, 스틸 그레이 등 원톤 컬러 6종과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스타브라이트 옐로우 바디 + 체리 블랙 루프 등 투톤 컬러 5종으로 운영된다.

기아자동차는 각 구성품의 경계를 매끄럽게 처리하는 심리스(Seamless) 디자인의 10.25인치 내비게이션과 공조 컨트롤러, 매끄럽게 구현된 조작 버튼, 역동적 감성을 구현한 센터 콘솔 그립바, 센터 가니쉬에서 사이드 에어벤트로 이어지는 손으로 다듬어 완성한듯한 정교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이 밖에도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아자동차 최초 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휴대폰 무선충전, 열선/통풍시트 등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또한 음악에 연동돼 프랙탈 형상, 삼각형 면의 반사를 통한 빛으로 우아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사운드 무드 램프는 섬세한 필링 스페이스(Filling, Feeling Space) 콘셉트가 돋보이는 사양으로 6가지 테마모드 또는 8가지 단색 칼라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셀토스의 내장 색상은 블랙, 플럼, 브라운 3종으로 운영된다.

2열에는 열선 시트/리클라이닝, 에어벤트, USB 충전포트 등을 적용해 편의성을 강화했으며, 동급 최대 러기지 용량 498L(VDA 기준)를 구현하고, 2단 러기지 보드 적용으로 적재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골프백 3개+보스턴백 3개 또는 디럭스 유모차가 적재 가능할 정도로 최적의 화물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SUV 셀토스의 장점이다.

기아자동차 권혁호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 부문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29만 원, 프레스티지 2,238만 원, 노블레스 2,444만 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0만 원, 프레스티지 2,430만 원, 노블레스 2,636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