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K9·스팅어·카니발 하이리무진 월 129만 원으로 'OK'

K9·스팅어·카니발 하이리무진 월 129만 원으로 'OK'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 플렉스(KIA FLEX) 프리미엄’을 선보인다.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은 월 단위 요금 129만 원(부가세 포함)을 지불하고 K9, 스팅어, 카니발 하이리무진 중 2개 차종을 선택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추가로 니로EV를 월 1회 72시간 대여할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로 17일(월)부터 서울 지역에 한해 서비스를 실시한다.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은 모바일 앱을 설치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의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점검 과정을 통해 관리되는 차량을 제공받기 때문에 정비 및 소모품 관리에 따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보험료·자동차세 등 차량 관련 비용도 별도로 들지 않아 기아의 프리미엄 차량을 편리하게 이용하고자 하는 소비자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로 설계되었다.

차량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3일 전까지 앱을 통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예약하면 되며, 본인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차량을 탁송 받을 수 있다. (주말 및 휴일 가능 / 배반송 지역 서울 시내 限)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 3개월 묶음 요금제 이용 시 월 5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서비스 이용 후 60일 이내 K9·스팅어 신차를 출고하는 고객은 30만 원의 추가 할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기아자동차는 50명 한정으로 ‘기아 플렉스’ 가입자를 모집하며, 만 26세 이상 운전면허를 취득한 지 1년이 경과하고 본인 명의의 개인/법인 신용카드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는 지난 2017년 위블(Wible)을 시작으로 혁신적 모빌리티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런칭하며 시장의 리딩 컴퍼니로서 도전을 이어오고 있다”며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은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 서비스로서, 기아자동차는 향후 신규 차량 투입 등을 통해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