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가로등이 도로 위험 살핀다' 조명에 ICT 기술 접목 플랫폼 착수

'가로등이 도로 위험 살핀다' 조명에 ICT 기술 접목 플랫폼 착수

국토교통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 연구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단순히 도로에 불을 밝히는 조명에 그치지 않고 각종 도로 환경 정보를 제공한다. 이로써 교통사고를 줄이는 목적으로 올해부터 2023년까지 4개 부처가 26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기술을 살펴보면 가로등과 같은 도로조명에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한다. 도로위 위험 상황을 직접 수집·판단하여 ‘디지털 사인’으로 정보를 제공하거나, 'I2X' 기술로 주변 행인과 차량에 정보를 제공한다.

횡단보도나 교차로, 터널 등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에서 돌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가 즉시 대처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국토부에서는 도로조명 플랫폼에서 제공할 서비스 전략 수립과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 총괄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정보처리·통신 플랫폼(과기부), 멀티센서 융합 도로조명 시스템(산업부), 도시 재난 안전관리 연계기술(행안부) 등 부처별 업무를 분담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작년부터 부처의 역할 및 의견을 꾸준히 조율해왔다. 올 3월에는 실무협의회에서 다부처 공동사업 추진·관리계획, 공동관리규정 등 5개 안건을 의결하였다. 또한, 본 사업 참여를 준비하는 기관에 사업의 내용 및 계획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 연구(R&D) 사업설명회를 4월 2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 국토부는 다부처 R&D로 추진 중인 본 사업을 소개하고 신규 과제 선정 절차․지원요령 등을 자세하게 안내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첨단도로안전과 강성습 과장은 “이번 사업이 교통사고 저감을 위한 안전 시설물이 부족한 국도․광역시도 등 도심 내 사고 다발지역에 맞춤형 안전 컨트롤 타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하면서, “스마트시티 등과 연계한 한국형 표준 도로조명 플랫폼으로 시범 적용되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석연

고석연 기자

nicego@encarmagazine.com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