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기아 쏘울 부스터, 미국 충돌 테스트 성적은?

기아 쏘울 부스터, 미국 충돌 테스트 성적은?

미국고속도로보험협회(IIHS)가 쏘울 부스터의 신차 안전도 평가 성적을 내놨다. 쏘울 부스터는 여섯 가지 항목으로 이루어진 충돌 안전성 시험에서 종합 만점(G)을 받았다. 이로써 가장 안전한 차에 주어지는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 타이틀을 받았다. 기아자동차로서는 일곱 번째 수상이다.

IIHS 결과는 Good(우수), Acceptable(양호), Marginal(미흡), Poor(최악)로 평가한다. 쏘울 부스터는 충돌 안전성 부문에서 세부 항목 한 가지를 제외하고 모두 ‘우수’를 받았다. 구체적으로 정면 충돌과 천장 강성 시험은 합격이다. 측면 충돌 시험도 앞좌석과 뒷좌석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대신 운전석 더미의 하체 상해 결과가 ‘양호’로 나타났다.

이번 테스트에는 까다롭기로 유명한 스몰 오버랩도 포함됐다. 시속 64km로 앞부분의 25%만 충격을 가하는 방식이다. 스몰 오버랩 결과도 훌륭하다.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 승객석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예방성 결과 역시 ‘우수’. 시속 40km 이내에서 사물과 보행자를 정확히 인지하고 긴급 제동 보조 시스템이 작동됐다.

일부 트림은 헤드라이트 부문에서 최하 등급(P)을 받았다. 할로젠 헤드램프는 곡선로에서의 광량이 부족하고 눈부심을 유발한다는 평가다. 참고로 미국 사양은 반사판 타입의 할로젠 헤드램프가 기본이다. 국내 사양의 경우 기본형인 프레스티지부터 프로젝션 타입의 할로젠 헤드램프를 쓴다. 할로젠 헤드램프 역시 최하 등급(P)을 받았지만 반사판 타입에 비해서는 세부 점수가 높다. 유아용 카시트 안전 부문은 '양호'다.

한편 쏘울은 기아자동차 북미 법인의 효자 모델이다 . 꾸준한 인기와 더불어 지난해 진출 9년만에 누적 판매 100만대를 기록했다. 신형 쏘울 부스터는 2018 LA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였으며 올해 3월부터 미국 판매에 나섰다.